바이프로스트에 투자한 투자자들이 자신들이 투자한 자금이 용도 외로 쓰이고 있다는 의혹을 제기하고 환불을 요구하고 있다.

투자자들은 지난 코박에서 실시한 ‘토큰세일’에서 바이프로스트 토큰을 구매했다. 해당 토큰은 30초만에 완판될 만큼 큰 인기를 끌었다. 하지만 그 인기는 오래가지 못했다. 6월에 판매한 바이프로스트는 판매한 지 5달이 다 되어가는 현재까지 상장하지 못했기 때문이다. 그리고 약 38일 전, 바이프로스트 모금에 쓰인 지갑에서 약 1000이더리움 가량이 외부 지갑으로 이동했다. 해당 지갑의 주소는 0x3cCA2c4b7FF3d83C6C9c5bF2E48b84A91b693bFD인데, 약 50일 전부터 KFC라는 디파이 코인을 채굴하던 지갑이다.

이동된 1068이더리움은 치킨 파이낸스의 파밍풀에 들어간 것으로 추정된다.

 

투자금이 치킨 파밍에 투입된 사실을 알게된 투자자들은 환불을 요구하고 나섰다. 바이프로스트 재단은 코박에서 진행된 투자 물량을 보관하지 않고 있으며 투자된 이더리움과 USDT는 모두 코박에서 관리하고 있다고 밝혔다.

 

놀랍도록 실용적이고 믿을 수 있는 뉴스 코인크레더블

본 기사는 재정 및 투자자문이 아닙니다. 모든 투자의 책임은 투자자에게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