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라 네트워크에서 100만원을 전송하는데 수수료로 16억 5천만원을 사용한 국내 거래소 고팍스가 지난 13일 테라 거버넌스에 잘못 지급된 수수료를 돌려달라는 내용의 투표를 올렸다. (무승부로 하지 않을래…? 테라 가버넌스에서 16억원 상당의 수수료 반환 투표 중)

27일 투표가 최종적으로 종료되었으나 수수료 반환에 찬성하는 표는 전체 84,299,353표중 2,897,725표로 전체 표중 3.44%밖에 되지 않았다.

10,377,858표(12.31%)는 반대, 27,898,209표(33.09%)는 거부권을 사용한 반대 43,125,560표는 기권(미참여) 하였다.

안건이 통과하기 위해서는 과반의 찬성이 필요하고 33.4% 미만의 거부권을 사용한 반대여야 한다.

3.44%의 지지밖에 얻지 못한 고팍스의 가스비 복구 투표는 거절되었다.

거버넌스 투표 결과

결국 고팍스는 반환 투표마저 실패하면서 오송금으로 16억 5천원 상당의 손실을 확정하게 될 가능성이 매우 높게 됐다.

놀랍도록 실용적이고 믿을 수 있는 뉴스 코인크레더

본 기사는 재정 및 투자자문이 아닙니다. 모든 투자의 책임은 투자자에게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