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제 9400달러선까지 덤핑을 허용했던 비트코인은 그 직후 단기간에 1000달러가량의 펌핑을 보이며 10400달러선까지 터치했다. 그리곤 오늘 현재 9800달러선까지 재차 덤핑이 발생한 상황이다.

이런 비트코인의 하락세를 두고 그 요인으로 최근 대두되고 있는 게 있다. 얼마 전 블록체인 기반의 투자회사인 Primitive Ventures의 창립 파트너 Dovey Wan의 주장인데, 이에 따르면 중국 기반의 폰지 구조 토큰인 PlusToken로 인해 덤핑이 유발되었다는 것이다.

PlusToken은 2018년 중반에 만들어져 이른바 피라미드 형식으로 고수익을 약속하며 천만명 이상의 회원을 끌어들인 것으로 알려졌다. 그리고 그런 투자자들의 투자액은 30억달러로 추정된다.

문제는, PlusToken의 용의자들이 체포되었으나 그들의 비트코인은 그렇지 않다는 것. 이에 따라 현재 시장에서는 이들이 바이낸스 거래소 점검 전후로 잘게 나누어 여러 지갑으로 옮긴 100BTC씩을 계속해서 매도하고 있다는 FUD가 퍼지고 있다. 또 아직 처리하지 않은 비트코인 수량이 10만개가 넘는다는 FUD도.

하지만 이에 반대하는 의견도 있다. 암호화폐 분석회사인 TokenAnalyst의 공동창업자 Sid Shekhar는 이와 관련해 다음과 같이 반론했다.

 

“PlusToken 측의 상당한 비트코인이 거래소의 주소로 옮겨졌다고 주장되고 있으나 그러한 주소로 옮겨졌다는 실제 증거는 찾지 못했습니다. 현재 주장되고 있는 주소들 중 어느 것도 거래소에서 사용되는 주소는 아닌 것으로 보입니다. 따라서 우리는 PlusToken 측이 어떤 시점에서 거래소에서 사용되는 주소로 비트코인을 옮길지 계속해서 주시할 겁니다.”

 

한편 PlusToken의 용의자 6명은 지난달 태평양 연안 섬 바누아투에서 체포되어 중국으로 인도되었었다.

놀랍도록 실용적이고 믿을 수 있는 뉴스 코인크레더블

본 기사는 재정 및 투자자문이 아닙니다. 모든 투자의 책임은 투자자에게 있습니다.
아래 텔레그램에 입장하셔서 실시간으로 코인크레더블의 소식을 받아보세요!